This is not a handbag.

Photo by Dóri Halászlaki via Unsplash

코로나19 봉쇄와 외출 금지로 인해 화려한 파티나 옷차림을 과시할 기회가 없었는데도 전세계의 명품 소비자들은 명품 구입을 멈추지 않았다. LVMH, Kering (GUCCI 모회사)와 더불어 글로벌 3대 명품가 Hermès는 2020년 한 해 총매출 실적은 전년 대비 6% 감소에 그치지 않으며 2021년 1분기 유럽 증시 주가가 6% 증가했다. (WSJ, 2021.4.4.)

에르메스는 마케팅과 영업에 총 예산 5% 밖에 쓰지 않는 짠돌이 마케팅으로 글로벌 명품업계에 자자하다. 그나마도 이 5%는 미디어 캠페인 보다 생방송 이벤트(live events) 기획과 진행에 사용된다. 대조적으로, 경쟁 명품업체들은 총 운영 예산의 4분의 1을 마케팅에 지출하는데, 그럴 경우 작년과 올해 같은 예외적인 매출감소 상황에 처할경우 마케팅 지출액을 회수하지 못하고 바로 큰 폭의 대차대조표 손실로 기록된다.

에르메스는 샤넬의 경우처럼 매출 감소 상쇄와 제조비용 증가에 따른 비용 상쇄를 위해 작년 5월부터 제품 가격을 6% 인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르메스의 실적의 비결은 무엇일까? 에르메스가 타 경쟁 명품가보다 더 능수능란하게 활용하는 전략은 다름아닌 수요 통제다. 공급물량을 수요에 비해 항상 부족하게 유지함으로써 고객들의 소유욕망을 자극하여 희소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인데, 특히 헤르메스의 아이콘적 제품인 제인 버킨 백 (Birkin Bag, 2020년 고시 소매 가격은 최하 US$ 10,000~소재에 따라 US$ 380,000)과 켈리 백(Kelly Bag)은 없어서 못 파는 욕망의 대상이다.

영국출신 여배우 겸 가수/세르쥬 갱스보로 감독의 연인 제인 버킨이 그녀의 이름을 딴 전설의 핸드백이 탄생한 해는 1983년 어느날. 파리에서 런던으로 가는 비행기를 탄 버킨은 갖고 있던 밀짚 짐가방을 기내 짐칸에 넣다가 가방이 터지며 내용물이 쏟아졌다. 그녀는 때마침 옆좌석에 앉아있던 쟝-뤼이 뒤마 헤르메스 최고경영자와 담소를 나눈 것이 오늘날의 제인 버킨 백의 탄생에 영감이 됐다. 오늘날 버킨의 영원한 시크함과 에르메스의 럭셔리함을 동경하는 수많은 여성들이 그토록 탐내고 갈망하는 이 버킨 백을 버킨 자신은 사용하지 않는다고. 이유는 간단하다. 너무 무겁기 때문에.